현재 위치

  1. home
  2. / our note

소소문구의 일상, 작업과정 그리고
전하고 싶은 말을 적어내려갑니다.
따뜻한 위로의 한마디로, 반가운 인사로,
응원이 담긴 한 문장이 되기를 바랍니다.

작업실 이사2016-03-17

게시판 상세
  • 작성일 2016-03-17
  • 추천 추천하기
  • 조회수 1107
  • 평점 0점



갑작스레 이사를 하게 되었다.

우리는 동교동 윗잔다리 공원 앞, 이 이층 작업실에서 삼 년을 머무를 예정이었다.

하지만 이 년도 채 채우지 못하고 이사를 결정했다.

하루가 다르게 빠르게 변하고, 생겨나고 또 쉽게 사라지는 이곳의 리듬을 우리도 피할 수 없었다.

 

불안하게 일하고 싶지 않아 일찍이 이사를 하자고 결정했다.

출퇴근이 십분씩 추가되었지만, 마음의 여유는 그만큼 누릴 수 있는 곳이다.

 

동네는 동교동에서 그렇게 멀지 않은 망원동이다.

우리의 새로운 작업실이 있는 곳은,

나무를 따라 조금만 걸으면 한강 공원이 있고, 휴대폰 대리점들의 최신가요가 울리지 않는다.

이웃 밀로 커피 사장님은 왜 그리 먼 곳으로 가게 되었냐고 아쉬워하신다.

여태 이사를 하며 얻은, 우리의 작은 지혜를 믿어 보련다.

 

 

봄바람이 일찍이 부는 것 같은, 한적한 그곳으로!

Y